2004년, 싱가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을 거쳐 간 곳은 싱가폴. 특별히 오고 싶었던 이유는 없었던 것 같다.
홍콩만 여행하기가 좀 아쉬웠기 때문이라고 할까.
아무튼 이곳은 굉장히 차분한 도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앤더슨교,
이곳도 섬으로 이루어진 도시국가라서 강변을 중심으로 볼거리들이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싱가폴의 상징, 이름이 뭐였는지는 까먹었다.
싱가폴 남단에 있는 센토사 섬에 있는 거대한 석상.
들어가면 싱가폴이 한눈에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낭만적인 배경으로 놓여있는 식당들.
 안에서 뭔가 먹지 못했던 것을 생각하면 가격이 꽤 비쌌던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싱가폴 바로 위에있는 말레이시아의 조흐루 바루(?).기억도 안난다.
아무튼 쉽게 갈 수 있다.
물가도 굉장히 싸다. 싱가폴의 절반 수준이었는데
아무튼 동남아에 대한 굉장히 호감을 갖게된 계기(순전히 돈-_-)


아무튼 싱가폴은 배낭여행지 보단 가족끼리 여행가면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만한 곳인 것 같다.
깨끗한 도시, 여유있는 분위기, 중국계임에도 시끄럽지 않은 시민들.

싱가폴을 왜 아시아의 5마리 용 중에 첫번째로 꼽는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