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Thelonious Monk,

 

1940년대 기존의 스윙과 다른 새로운 스타일의 재즈 음악들이 나왔고,
이런 새로운 스타일을 가리켜 ‘모던 재즈’라고 한다.

초기 모던 재즈 음악인들 중에는 찰리 파커(색소폰), 디지 길레스피(트럼펫) 등이 유명한데
그 중 피아노에서는 셀로니어스 몽크(Thelonious Monk, 1917-1982)를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의 음악은 “비밥” 또는 “밥”으로 불리었다.

책에 보면 밥과 스윙에 대한 연주적인 면과 스타일 적인 면에 대해서 비교해놨는데,
길어서 적진 않는다.

아무튼 셀로니어스(델로니어스?) 몽크 – 이하 몽크에 대한 간략한 소개.
몽크가 작곡한 음악 중에 스탠다드가 된 곡은 <Straight, No Chaser>, <Well, You Needn`t>,
<Round Midnight> 등이 있다. 재밌는 것은 마일즈 데이비스의 명반 중에 명반으로 꼽히는 음반이 바로
몽크의 <Round Midnight>을 연주한 음반인데, 둘이 사이가 별로 안좋았다니 꽤나 배아팠을 일이다.

몽크의 음악의 특징은 완벽한 구성과 간결함이다.
특히 비정상적인 순서로 악센트의 위치를 두는데 명수 였다는데,
그래서 다른 사람들의 그의 음악을 연주하면 ‘몽크다운’ 느낌을 살리기가 무척 어려웠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raight, No Chaser] – 3번 트랙 <Straight, No Chaser>

낮은 음역대의 연주, 어둡고 거친 톤을 좋아하였고,
건반을 친 후 음들의 울림을 길게 지속되도록 놔두는 기법을 사용하였다.

긴 패세지를 연주하는 동안 컴핑을 멈추고,
베이스와 드럼 반주에 의해 솔로이스트가 즉형 연주를 하면서 자신은 자리를 뜨기도 했다.

몽크는 불협적인 피아노 사운드를 협화로 들리게 만들 수 있다고 전해졌다.
음악들은 대게 불안하면서 신중한 느낌을 전달해 주는데,
많은 음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정적을 중요하게 여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nk] – 1번 트랙 <Liza>

뭔가 약간 습하고 묵직한 느낌이다.
담배연기가 자욱한 술집에서 공연을 듣는다면
딱 어울리지 않을까 싶다.

————————————-
항상 그랬듯이 내 취향의 신나는 느낌의 곡들만 올린다.
텍스트는 이곳저곳에서 주워들은 이야기와 재즈 총론 책을 참고.

이 것을 마지막으로 임상특과 시험까지는 잠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