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스위스 <그린델발트>

가는길에 스피츠(Spiz)

OLYMPUS DIGITAL CAMERA

 

그린델발트 도착

 

나는 융프라우흐인가 그 빙하는 그다지 보고 싶지가 않았다. 빙하는 2009년에 마터호른에도 봤었고,

여기 온 목적은 만리헨 전망대에서 시작하는, 원래 융프라..까지 가는 열차의 중간 기착지인 클라이네샤이덱까지 이르는 2시간짜리 트레킹을 위해서.

사진 몇개 방출…이젠 보정도 귀찮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저 멀리 보이는 라우터브루넨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저 멀리 보이는 스핑스크 전망대던가.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소고기 + 치즈 + 감자…환상적인 식사였는데. 이름이 기억이 잘 안난다. 나중에 찾아보면 수정.

원래 쉴트호른도 트렉킹하려고 갈까했는데, 귀찮음 + 다 안가봐야 나중에 또 올것 같아서 포기했던 것으로 기억

 

이곳에서 사실 아직까지도 기억하는 가장 인상적인 기억은,

저 높이 보이는 아이거 북벽으로 인해, 아침에 일출전에 숙소를 나오는데.

아이거북벽쪽을 바라봤을 때 진짜 ‘칠흙같은 어둠’을 봤던 것이었다.

달밤이라든지, 하늘에 별과 함께 하는 어둠이 아니라

진짜 RGB값 0,0,0의 새까만 어둠.

빨려들어갈 것 같은 무서움에 뒤를 돌아보지 않고 기차역으로 향했던 기억은 아직도 생생하다.

 

그리고 그날 취리히 아웃이었는데 취리히는 비도 오고, 도시 구경은 원래 관심 밖이라 사진도 몇장 안찍고 버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