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미국 #7. Lower antelope canyon

Antelope canyon은 upper와 lower 두군데가 있다.

당시에 lower를 선택했는데, 이유는 upper는 차를 세우고 트럭에 타고 한시간 가량 더 들어가야 했기 때문이었고,

모래바람이 심하게 불고 있었기 때문에 간단하게 들어갔다 나오고 싶었다.

포토 투어를 선택했었다. 가격은 거의 2배였지만, 느긋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장점이 있고,

혼자 다니기 때문에 스스로를 찍으려면 삼각대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포토 투어를 안하면 원칙상 삼각대를 쓰지 못하게 한다)

꽤 빛이 잘 들어와서 디카에서 1/10초 이상으로 필요하진 않았고,  삼각대 대신 벽에 잘 기대서 찍으면 많이 흔들리지는 않았다.

 

보정없는 사진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땅 밑으로 들어간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빛이 만들어내는 예술이 시작된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아이폰 사진 몇장 더,

IMG_0726

IMG_0778 IMG_0767

 

 

사진찍기 좋은 장소는 초반에 다 있었던 것 같다.

 

대강 이런 느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