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포칼립토(Apocalypto,2006)

http _upload.wikimedia.org_wikipedia_en_6_62_Apocalypto-poster01

자세한 영화 정보는 나무위키에서..

명 배우로 유명한 멜 깁슨이 감독한 영화

누가 작성했는지 몰라도 [4. 비판과 논쟁] 부분에 참으로 인상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마지막 장면에서, 주인공은 스페인 침략자들에 의해 구사일생한다. 그리고 그 뒤는 역사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스페인인들이 몰고 온 강철, , 대포, 천연두에 의해 마야 문명은 처참하게 붕괴한다.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를 두고도 마야에 대한 부정적인 묘사와 함께 “모든 위대한 문명은 외세에 정복당하기 전에 내부로부터 붕괴되었다.” 라는 듀런트의 말을 인용하는 것은 다분히 침략에 대한 면죄부로 비춰지기 쉽다. 정복된 문명인 마야은 이미 도덕적으로 부패하고, 붕괴되는 중이었기에 스페인인은 단지 어차피 망할 사악한 문명을 정복한 것이란 뜻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출처 : 나무위키)

 

223E794D529103C2213897

고증을 잘 해낸 영화라고 하는데, 일단 전혀 영어를 쓰지 않고 마야 원주민 언어를 최대한 살려내서 했다는 부분도 그렇다.

보통 멕시코 칸쿤 이라고 하면 다들 신혼여행지라고 알고 있지만,  나한테는 차첸이트사(Chichén Itzá) 나 툴룸의 유적을 보기 위한 여행지로 꼭 가보고 싶다.

더욱이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것 같은 과테말라의 ‘티칼’ . 꼭 함께 방문해보고 싶은 곳.

실제 티칼은 마야유적지 중에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고 어디선가 본 기억이 난다.

상대적으로 금이 없었고, 이미 붕괴되어 저항이 적었던 탓에  유적이 파괴되지 않고 남아있을 수 있었던 것일까..

생각해보니 잉카트레일 여행 사진을 깜박 있고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