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Art & Culture

덕수궁 미술관 유영국 미술전, 덕수궁 석조전

간만의 주말 나들이. 덕수궁을 눈앞에 두고 처음 가보게 되었다. 원래 목표는 덕수궁 미술관이었으나 석조전 모습이 인상깊어 들어가봤다. 원래는 시간대별로 15명 예약제로 진행되는데, 인터넷에 들어가보니 2자리 빈 시간대가 있어서 예약, 미술관을 먼저 봤지만 덕수궁 사진먼저 올려본다.

구글에서 가져온 사진(출처 : 한국전력공사 블로그)

석조전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우리나라에 이런 유럽풍 건물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신기했다.

내부 가이드의 설명을 듣다보니, 보수공사가 2014년에 끝났다고 한다. 즉 개방된지 얼마 안된듯 한데, 지금은 이렇게 시간대별로 가이드투어만 진행하나, 추후에는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인지 내부에 이런저런 해설들도 있었다.

45분가량의 가이드, 뒤늦게 부국강병을 추구했던 고종황제의 뜻, 정작 이 곳을 활용조차 못했던 대한제국의 말기. 그리고 암살의혹 등등. 중간중간 울컥했던 시간.

잘 가꾸면 경복궁 만큼이나 의미있는 유적지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은 느낌이었다.

유영국 전. 100주년 기념으로 개인소장품까지 양해를 구해서 모아놓은, 추후에 이 작가에 대해 이 정도로 많은 작품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현대미술에 가까운 그림이나, 이것을 이미 1960년대 부터 그렸던 작가로, 아래와 같이 강렬한 색과 공간분할이 특징적이다.

유영국 미술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그러나 실제로 내가 마음에 들었던 작품은 아래 두 점.

집에 걸어두고 싶다.

고 김환기 작가, 이중섭 작가와도 인연이 있는 작가라는데, 언제 김환기 미술관도 한번 방문해봐야겠다.

미술전을 보다가 인상깊었던 한 구절.

“세월이란 참으로 묘한 것이어서 어떤 시대고 간에 꼭 있을만한 사람을 반드시 심어놓고 지나갑니다.”

 

아포칼립토(Apocalypto,2006)

http _upload.wikimedia.org_wikipedia_en_6_62_Apocalypto-poster01

자세한 영화 정보는 나무위키에서..

명 배우로 유명한 멜 깁슨이 감독한 영화

누가 작성했는지 몰라도 [4. 비판과 논쟁] 부분에 참으로 인상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마지막 장면에서, 주인공은 스페인 침략자들에 의해 구사일생한다. 그리고 그 뒤는 역사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스페인인들이 몰고 온 강철, , 대포, 천연두에 의해 마야 문명은 처참하게 붕괴한다.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를 두고도 마야에 대한 부정적인 묘사와 함께 “모든 위대한 문명은 외세에 정복당하기 전에 내부로부터 붕괴되었다.” 라는 듀런트의 말을 인용하는 것은 다분히 침략에 대한 면죄부로 비춰지기 쉽다. 정복된 문명인 마야은 이미 도덕적으로 부패하고, 붕괴되는 중이었기에 스페인인은 단지 어차피 망할 사악한 문명을 정복한 것이란 뜻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출처 : 나무위키)

 

223E794D529103C2213897

고증을 잘 해낸 영화라고 하는데, 일단 전혀 영어를 쓰지 않고 마야 원주민 언어를 최대한 살려내서 했다는 부분도 그렇다.

보통 멕시코 칸쿤 이라고 하면 다들 신혼여행지라고 알고 있지만,  나한테는 차첸이트사(Chichén Itzá) 나 툴룸의 유적을 보기 위한 여행지로 꼭 가보고 싶다.

더욱이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것 같은 과테말라의 ‘티칼’ . 꼭 함께 방문해보고 싶은 곳.

실제 티칼은 마야유적지 중에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고 어디선가 본 기억이 난다.

상대적으로 금이 없었고, 이미 붕괴되어 저항이 적었던 탓에  유적이 파괴되지 않고 남아있을 수 있었던 것일까..

생각해보니 잉카트레일 여행 사진을 깜박 있고있었다.

교회 음악

블로그나 SNS에 종교나 정치색을 띄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종교적 의미를 떠나서라도 좋은 음악, 좋은 선율은 잘 간직해서, 다른 사람도 들었으면 하는 것이 당연한 마음인 듯 싶다.

길다고 보면 길었고, 짧는 또 짧게 두달 정도 마음고생을 했던 일이 있었다.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기본을 놓친탓에 생긴 일이었는데,
본능적으로 행했던 행동이 최종적인 문제가 생기기 위해 필요한 수많은 단계중에 하나를 막아주었다.
그런 기본적인 부분을 나도 모르는 사이에 보고 배웠었구나 감사해하면서,
교만하고 자만하지 말라는, 이렇게 또 다시 교훈을 얻게 된다.
신기하게도 이러한 시점에 교회에 가면, 참 마음에 와닿는 그런 찬양을 듣게 된다.
작년에 하나, 올해 하나.

내가 천사의 말 한다 해도, James M.Stevens

야베스의 기도, 윤학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