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Art & Culture

아포칼립토(Apocalypto,2006)

http _upload.wikimedia.org_wikipedia_en_6_62_Apocalypto-poster01

자세한 영화 정보는 나무위키에서..

명 배우로 유명한 멜 깁슨이 감독한 영화

누가 작성했는지 몰라도 [4. 비판과 논쟁] 부분에 참으로 인상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마지막 장면에서, 주인공은 스페인 침략자들에 의해 구사일생한다. 그리고 그 뒤는 역사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스페인인들이 몰고 온 강철, , 대포, 천연두에 의해 마야 문명은 처참하게 붕괴한다.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를 두고도 마야에 대한 부정적인 묘사와 함께 “모든 위대한 문명은 외세에 정복당하기 전에 내부로부터 붕괴되었다.” 라는 듀런트의 말을 인용하는 것은 다분히 침략에 대한 면죄부로 비춰지기 쉽다. 정복된 문명인 마야은 이미 도덕적으로 부패하고, 붕괴되는 중이었기에 스페인인은 단지 어차피 망할 사악한 문명을 정복한 것이란 뜻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출처 : 나무위키)

 

223E794D529103C2213897

고증을 잘 해낸 영화라고 하는데, 일단 전혀 영어를 쓰지 않고 마야 원주민 언어를 최대한 살려내서 했다는 부분도 그렇다.

보통 멕시코 칸쿤 이라고 하면 다들 신혼여행지라고 알고 있지만,  나한테는 차첸이트사(Chichén Itzá) 나 툴룸의 유적을 보기 위한 여행지로 꼭 가보고 싶다.

더욱이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것 같은 과테말라의 ‘티칼’ . 꼭 함께 방문해보고 싶은 곳.

실제 티칼은 마야유적지 중에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고 어디선가 본 기억이 난다.

상대적으로 금이 없었고, 이미 붕괴되어 저항이 적었던 탓에  유적이 파괴되지 않고 남아있을 수 있었던 것일까..

생각해보니 잉카트레일 여행 사진을 깜박 있고있었다.

교회 음악

블로그나 SNS에 종교나 정치색을 띄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종교적 의미를 떠나서라도 좋은 음악, 좋은 선율은 잘 간직해서, 다른 사람도 들었으면 하는 것이 당연한 마음인 듯 싶다.

길다고 보면 길었고, 짧는 또 짧게 두달 정도 마음고생을 했던 일이 있었다.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기본을 놓친탓에 생긴 일이었는데,
본능적으로 행했던 행동이 최종적인 문제가 생기기 위해 필요한 수많은 단계중에 하나를 막아주었다.
그런 기본적인 부분을 나도 모르는 사이에 보고 배웠었구나 감사해하면서,
교만하고 자만하지 말라는, 이렇게 또 다시 교훈을 얻게 된다.
신기하게도 이러한 시점에 교회에 가면, 참 마음에 와닿는 그런 찬양을 듣게 된다.
작년에 하나, 올해 하나.

내가 천사의 말 한다 해도, James M.Stevens

야베스의 기도, 윤학준

김종욱 찾기, 2016

2008년 포스팅 : http://www.junn.net/wp/archives/2607

 

벌써 8년이 지났다. 중간에 영화로도 나왔었고, 개인적으로는 영화도 재미있게 봤었다. 흥행은 못했던 것 같은데, 뮤지컬만이 갖고 있는 특색을 영화는 다르게 표현할 수 밖에 없었으니까.

우연히 다시 서울 공연이 시작된 것을 보고 찾아간 개막날 공연.

김민국/박현지/정원형 캐스팅

깨알같은 멀티맨의 즐거움은 여전했고, ‘사랑’이라는 것에 대해, 8년전에 느꼈던 감정과는 다른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확실히 30대 맞구나 싶은.

만들어진지 한참됐지만, 즐거운 음악, 보고 난 뒤의 느낌도 여전히 기분 좋은 뮤지컬임은 확실하다.

Eddie Higgins Trio “Again”

#1.

가을 날씨에 어울리는 곡 하나.

여전히 이렇게 조금은 빠른 템포의 음악이 좋다.

#2.

공교롭게도, 이번달은 일요일 마다 당직을 서고 있다.

평소보다 하루를 길게 이용하는 것 같아 좋지만 당직을 대충 보내도 다음날이 또 다시 휴일이었던 금요일, 토요일보다는 뭔가 하루 손해보는 느낌이 조금 있다.

날씨는 계속 추워지고, 패딩이나 하나 갖다놔야겠다.

 

 

w/ Jazz

공부는 음악과 함께.

아주 유명한 standard 곡을 듣기 편하게 연주.

클래식을 재즈로 편곡해서 연주한 작품들을 생각해보면,

어떻게 원래의 클래식곡의 느낌을 표현해냈을까가 제일 궁금한 부분이다.

그런면에서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1번 1장 같은 곡은

과연 어떻게 재즈로 표현해낼까라는 부분이 정말로 궁금할 수 밖에 없었는데,

25초쯤 이르게 되면 ‘아 이렇게 표현해내는구나’ 하게 되는 그런 곡이라고 할수 있겠다.

 

초반에 너무 열심히 달렸나보다, 공부가 잘 안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