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Jazz

Eddie Higgins Trio “Again”

#1.

가을 날씨에 어울리는 곡 하나.

여전히 이렇게 조금은 빠른 템포의 음악이 좋다.

#2.

공교롭게도, 이번달은 일요일 마다 당직을 서고 있다.

평소보다 하루를 길게 이용하는 것 같아 좋지만 당직을 대충 보내도 다음날이 또 다시 휴일이었던 금요일, 토요일보다는 뭔가 하루 손해보는 느낌이 조금 있다.

날씨는 계속 추워지고, 패딩이나 하나 갖다놔야겠다.

 

 

w/ Jazz

공부는 음악과 함께.

아주 유명한 standard 곡을 듣기 편하게 연주.

클래식을 재즈로 편곡해서 연주한 작품들을 생각해보면,

어떻게 원래의 클래식곡의 느낌을 표현해냈을까가 제일 궁금한 부분이다.

그런면에서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1번 1장 같은 곡은

과연 어떻게 재즈로 표현해낼까라는 부분이 정말로 궁금할 수 밖에 없었는데,

25초쯤 이르게 되면 ‘아 이렇게 표현해내는구나’ 하게 되는 그런 곡이라고 할수 있겠다.

 

초반에 너무 열심히 달렸나보다, 공부가 잘 안되네..

[Jazz] Pat Metheny Group, “Last Train Home”, “Dream of The Return”

정신없던 7월, 가족여행과 휴가와 함께 포천에서의 마지막 달을 보내고

실로 오랜만에 블로그에 다시 들어왔다.

3개월 간의 응급실 근무를 하고 나서 들은 생각은

‘다시는 응급실 근무는 하고 싶지 않다!’

자기 몸에 대한 관리를 하지 않고 건강은 한참 악화되고 나서 응급실에 와서는

왜 치료를 안해주냐고 화내는 환자들과

의식없는 환자 살리고 있는데 술먹고 와서는 왜 응급실에 온 환자를 보지도 않느냐고

고래고래 소리치는 환자들과

특별히 병이 없는데도 응급실에 오면 입원이 될꺼라는 믿음을 간직한채 오는 어르신들과

내가 놓친 수많은 실수들.

환자보는것이 20이면 나머지 80은 보호자들과의 communication에 온 힘을 다 써버리는 느낌

아무튼 8월은 본원 근무. 첫날부터 병동환자가 SAH가 생겨서 한숨도 못잤지만

AI, NP 환자를 더이상 안본다는 안도감에 더할 나위없이 행복했던 하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원에 온 기념(?) Pat Metheny Group의 “Last Train Home”

 

팻메스니에 대한 간략한 글 : http://blog.aladin.co.kr/kino/1038306

음악들이 너무 서정적이라 관심을 크게 두지 않은 아티스트라 마음에 드는 곡들만 몇개 소유하고 있다.

재즈 아티스트라고 하기에는 뉴에이지 파트에 분류되어야 어울릴 것 같기도 하다.

 

“Dream of The Return”

곡에 대한 간략한 글 : http://gofigo.tistory.com/266

 

요새 가장 큰 고민은 아무래도 전공에 대한 문제인듯 하다.

확고한 뜻을 갖고 있던 친구들도 있고, 바뀐 친구들도 있고.

나 역시 바뀌어 가고 있는 것을 보면 참으로

학생 때 막연히 멋있게 보였던 것과 현실은 많이 다르다는 것이다.

8, 9월달 턴을 돌면서 의미있는 결론이 내려질 수 있었으면 하는 작은 바램.

[Jazz] Louis Van Dijk Trio “A Lovely Way To Spend An Even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케이스 커버가 마치 모네의 “파라솔을 든 여인”을 떠올리게 한다.
(혹시 이 커버 그림도 유명한 미술 작품인가요?-_-;)
모네의 ‘파라솔을 든 여인’을 커버로한 앨범.
앨범에 대한 간단한 리뷰는 http://www.yes24.com/24/goods/3246450
1번 트랙 “A Lovely Way To Spend An Evening”

타이틀은 여름이지만 음악은 봄 바람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이 작품이 모네의 ‘파라솔을 든 여인’

모네의 ‘파라솔을 든 여인’ 이라는 타이틀이 적힌 작품은 여러개인데 모네는 ‘빛’ 또는 자신이 갖고 있는 ‘관심의 변화’에 따라 같은 주제를 같은 장소에서 여러 번 작품으로 제작했다는 글귀를 인터넷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Jazz] Dave Brubeck “Give A Little Whistle”

사용자 삽입 이미지아마 우리나라 사람들이 Dave Brubeck에 대해서 안다면 아마 불후의 명곡
<Time Out>의 “Take Five”일 것이다. 그리고 Time Out 앨범 자체도 변박과 실험적 리듬 구조를 보인 명반이기도 하다. 가장 중요한 점은 그럼에도 전혀 듣기에 거북하지 않다는 점.
오히려 내가 종종 듣는 앨범의 하나로 있다.
변박을 재즈에 도입한 것에는 현대 클래식 작곡가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는데, 특히
다리우스 미요의 제자로 그의 변박, 변조의 개념을 배웠기 때문이라고 한다.
<Time Out>에 관한 내용은 나중에 기회가 되면 올려보겠다
(유명한 앨범이라 다른 블로그에도 포스팅이 많기 때문에…)

이번 포스팅에서 소개하는 음악은 <Dave Digs Disney>의 “Give A Little Whistle”이라는 곡.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디즈니의 에니메이션 테마곡들을 연주한 앨범이다.
(( )에 들어있는 에니메이션은 구글링을 통해 적어본건데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1. Alice In Worderland(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2. Give A Litte Whistle(피노키오)
3. Heigh-Ho(백설공주)
4. When You Wish Upon A Star(피노키오)
5. Some Day My Prince Will Come(백설공주)
6. One Song(백설공주)
7. Very Good Advice(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8. So This Is Love(신데렐라)

제목만 들어도 딱 알만한 재즈 스탠다드들이 포함되어있다.
그리고 역시나 모든 곡들이 블로그에 올려놓고 언제 어디서나 듣고싶을 만큼이나 좋다.
게다가 모든 곡이 밝고 경쾌한 내 취향.
When You Wish Upon A Star는 이사오 사사키 앨범에서 처음 들었었는데,
디즈니 곡이이었지는 이 앨범을 보고 알았다.(연주자에 따라 이렇게 느낌이 달라질 수 있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그랬듯이 즐거운 음악으로

재즈를 잘 안듣는 사람에게 선물하기 좋은 그런 앨범 중에 하나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