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Musical

[뮤지컬] West Side Story,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st Side Story]
장소 : 충무아트홀 대강당
일시 :2007/05/26 ~ 2007/07/01

레오나르도 번스타인 작곡, 로미오와 줄리엣의 현대적 각색판이라고 보면 된다.

대학교 입학식을 하기도 전에 지금 몸담고 있는 오케스트라 동아리의 연주회를 보러간 적이 있었다.(당시엔 순전히 새터 선배 형들의 연주회를 보러간 것이었다) 그 때 연주했던 곡이 바로 ‘West Side Story 모음곡’. 정말 즐겁게 연주를 들었었고 오케스트라에 들어가면 이런 곡을 연주하겠구나 해서 가입했지만, 살짝 낚였다고 생각한 것이 그 때만 좀 독톡한(사실 난 이런 앵콜곡스러운 편안한 음악이 더 좋다) 곡을 연주했던 것 이었다. 당시 워낙 좋은 느낌으로 들었기 때문이었을까 이 뮤지컬을 언젠가 꼭 보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다(Aida) 이후에 거의 2년만에 본 뮤지컬. 아무튼 로미오와 줄리엣 스러운 스토리는 그다지 매력이 있지 않았으나 일단 아직까지도 귀솟에 맴돌던 음악들을 꼭 제대로 들어보고 싶었다. 게다가 여자 주인공으로 소냐가 캐스팅되어 있었기 때문에 후회 없는 공연이 되리라 믿었다.
아무튼 연장공연기간이라 티켓을 무려 40%나 할인해줬고 홍보를 많이 안한 뮤지컬이라 그런지 일주일전에도 VIP급의 좌석이 많이 남아있었기에 가차없이 질러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부터 말하자면 정말 최고였다. 일단 그다지 관심조차 안가졌던 남자 주인공(장현덕)부터 대단했다. 맑은 목소리로 ‘Maria’라는 노래를 완벽하게 부르는데 소름끼치는 줄 알았다.

예상했던 데로 여자주인공의 노래는 흠잡을데 없었고 아니타 역으로 나온 (옆에 사진 중앙)유나영씨는  매력이 넘쳐 흘렀다. 마치 예전에 봤던 아이다에서, 주연보다 훌륭한 노래와 연기를 보여주었던 배해선씨와 같은 느낌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날짜만 허락했다면 하루 다음날에 보고 싶었다. 왜냐하면 ‘홍록기’씨가 여자주인공의 오빠로 캐스팅되어 나오기 때문이었다. 관람평에서 호평이 많았기 때문에 굉장히 궁금했었다ㅋ
어쨌든 이날 나온 윤덕선씨도 남자가 봐도 매력넘쳐보이는 배우였는데  결론적으로 주연부터 조연까지 흠잡을데없는 캐스팅이었으니 내가 듣고 싶었던 곡들이 나오는 1부 내내 감동의 물결이었다.

뮤지컬 명곡 모음 중에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Tonight’이다.
이 노래를 보다 뮤지컬에서 직접 들었던 주인공들의 목소리가
좀더 부드럽고 아름다웠던 듯.
왜 OST를 팔지 않느냔 말이냐ㅠ_ㅠ

정말 빠듯한 시험기간에 전혀 시간이 아깝지 않았던 훌륭한 공연이었다.
(물론 감상평은 완전히 주관적이니까 행여 보고서 재미없었다고 욕하지 말길)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충무아트홀 자체의 문제였을 텐데
세트 이동 중에 너무 덜컹거린다는 점과 목소리가 약간 과하게 울렸다는 것.

그리고 좋은 음악을 3시간동안 열심히 반주한
오케스트라 사람들은 왜 보이지도 않게 쳐박아두었냔 말이다!!
박수치는데 다리밖에 안보이더라ㅠ

어떻게든 OST를 구해봐야겠다.

[뮤지컬] Crazy for you, 20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도에 봤던 두번째 뮤지컬,
기억속에 어렴풋이 남아있던 작품이라 기억을 거슬러 올라가기란 쉽지 않았다.

원래 뮤지컬 같이 좀 비싼 공연을 보려고 계획하면 그것에 대해 미리 조사라도 해보는게
당연할 텐데 이 뮤지컬의 경우 사촌누나가 보여준 것이라 아무 생각없이 봤었던 듯.
인터넷을 찾아보니까 당시 캐스팅이 남경주, 배해선, 김선경, 윤복희라는데 이 정도 배우라면 지금에서도 그렇고 당시 뮤지컬계의 최고의 캐스팅이었던 것 같다.

아무튼 나에게 이 공연을 보여주었던 사촌누나께서는 작년에 결혼을 하였고 올해는 조카가 태어날 예정이다. 매형도 그렇고 사촌누나도 예쁘고해서 아마 굉장히 예쁜 애가 태어날 듯.

결혼하기 전에 좀더 뭔가 더 얻어먹었어야 했는데…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Synopsis>
 1930년대의 뉴욕. 은행가를 어머니로 둔 바비는, 춤추는(탭댄스)일에만 열중하고 있다. 그는 춤을 추기 위해 대 흥행주인 벨라쟁글러를 찾아가지만 퇴짜를 맞는다. 바비에게 사업을 잇게하기 위해 어머니는 그에게 네바다주의 시골 마을, 데드록에 가서 저당된 물건을 차압 하여 오도록 명령한다.
데드록 마을에 도착한 바비는, 그 마을에 단 하나뿐인 여성인 폴리(Polly)에게 첫 눈에 반해 버린다. 그러나 그녀는 바비가 차압을 하러 온 극장 주인의 딸이었다. 그는 폴리에게 극장을 살려내자고 제안하지만 그가 채권자라는 것을 알게 된 폴리는 그의 제안을 거절한다. 폴리를 돕기 위해 바비는 벨라쟁글러로 변장하여 무용수들을 대동하고 나타난다.
폴리는 마을에 활기를 되찾게 해준 쟁글러에게 매력을 느끼기 시작한다. 이윽고 쇼의 첫날 관객들의 도착을 기다리는 주민들의 바람도 헛되이 찾아온 손님은 여행중인 영국인 남매 두 사람뿐 이었다. 그날 밤 기분을 되찾은 사람들은 주점에 모여 파티를 벌이는데, 진짜 쟁글러가 나타난다. 그는 사랑하는 무용수 테스를 따라 이 마을까지 온 것이다. 폴리는 이를 눈치채지 못하고 자신이 사랑하는 쟁글러로 잘못 알고 진짜 쟁글러에게 뜨겁게 Kiss 한다.
이 장면을 보고 있던 바비는 쇼크를 받고 자기가 쟁글러로 변장한 것도 잊어버린채 테스에게서 냉담한 반응을 얻은 진짜 쟁글러와 더불어 술에 취해 버린다. 두 사람의 “쟁글러”가 마루에 누워있는 것을 발견한 폴리는 자기가 조롱 당한 것으로 생각하여 나가 버린다.
한때 활기를 찾았던 마을 사람들도 쇼의 실패로 소극적이 되고, 자기의 무력함을 깨달은 바비는 뉴욕으로 돌아간다. 진짜 쟁글러는 테스의 마음을 끌기 위해 마을의 극장에 투자할 것을 결심한다. 뉴욕에 돌아온 바비는 어머니 밑에서 은행 업무를 시작하는데 쟁글러 극장이 매물로 나온 것을 알고 사랑을 위해 전 재산을 팔아버린 쟁글러의 마음에 감동한다. 폴리를 잊을 수 없는 그는 다시 데드록으로 돌아온다. 쟁글러의 도움으로 아버지의 극장을 되찾고 “쇼”의 스타가 된 폴리는 바비를 반갑게 맞아 주고 두 사람은 화려한 “쇼” 무대에서 함께 춤을 추며 막이 내린다.

내용을 찾다가 알게된 된 사실이지만 ‘Crazy for you’의 음악들이 Georgy Gershwin의 작품이라 것이라는 것. 당시에는 잘 알지도 못한 작곡가였지만 좀더 잘 알았으면 아마 더 집중해서 봤을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거쉰의 명곡인 ‘I got rhythm’도 이 작품에 나온다고 한다.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2004

사용자 삽입 이미지아마 2년 전에 본 것 같다. ‘사랑은 비를 타고’ 라는 제목에 이끌려(연애 이야기인줄 알았다-_-) 보러갔던 것 같다.

나름 처음본 소극장 뮤지컬이었기에 굉장히 신기했던 점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처음에 시작하는데 제목에 맞게 비를 오는 것을 표현한답시고 무대 앞쪽에서 물을 떨어뜨린다.

“오오..”

그때는 저런게 다 신기했었구나

음악은 소극장이니 절대 생음악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어떤식으로 들려주는 것일까 궁금했는데 그냥 엠프로 때려버린다. 처음들으면 음질이 왜이래 하는 생각이 드는데 듣다보면 거부감
이 사라진다.

그날 캐스팅이 오만석씨였던 것 같다(맞나?). 방금 검색해보니까 이제 영화도 출연하는것 같던데, 사진보다 당시 실물이 더 잘생겨 보였던 것 같다.

음악이 굉장히 좋다. OST를 따로 팔거나 하지 않았는데, 음악을 꼭 다시들어보고 싶어서 후에 mp3파일을 입수해서 들어 볼 수 있었다. 음질은 역시 영아니올시다.
하지만 가끔 듣고있다보면 마음이 편해지는 그런 음악들이다. 특히 남여가 중창을 부르는데, 남자는 이얘기 여자는 저얘기 동시에 해대는데 묘하게 아름다운 선율이 만들어진다.

사실 스토리가 자세히 기억이 안나는데, 내용이 궁금하시면 직접 뮤지컬을 관람하시라. 12년 째 지속적인 인기로 롱런중이다. 남녀간의 사랑이야기가 아니지만 가슴 한구석이 따뜻해지는 그런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뮤지컬] 캬바레(Cabaret, 2004)

사용자 삽입 이미지대학에 갓 입학했던 2004년도에 막 서울에 올라와 이곳저곳을 구경다닐쯤이었던 것 같다.
나름 경험해보지못한 것들을 이것저것 해보기위해 돌아다니던 중에 본 것이 뮤지컬 캬바레 팀의 내한공연.
그 당시에는 과외를 하던 때라 약간의 자금이 있었던 덕분에 과감하게 세종문화회관 D석을 4만원에 구입했던 기억이 난다. 참고로 D석은 3층에 가장 ‘안좋은’ 자리이고 기억에 A석이 10만원 VIP는 한 15만원인가 했던 것 같다.
물론 이 뮤지컬에 대해 아는바는 전혀 없었고 그냥 무작정 가본 것이었으니 연극한편 볼 자금이 모자라는 지금에 와서 보면 돈아까운 행동이라고 떠올릴법하다.
역시나 세종문화회관 D석은 최악의 자리임에 틀림없다. 일단 무대에 배우들이 1cm크기로 보였으니 표정은 물론이고 손동작조차 보이지 않았다. 일단 그건 그렇다 치고 자막 스크린이 무대 양 사이드에 달린것이 다였다. 그 당시 생각으로는 세종문화회관정도면 자막 스크린이 중앙에 있지 않겠는가 했는데 말이다. A석인가 S석부터는 좌석 앞에 바로 작은 스크린 하나씩 달려있던데…아무튼 무대를 보고 있으면 자막을 못보고 자막을 보려면 무대를 못보고.
2부에는 나가서 오페라 글라스를 돈주고 빌려봤지만 성능은 영 아니었다. 아무튼 정말 힘들게 무사히(?) 뮤지컬 관람을 마쳤다.
안타깝고 부끄럽게도 당시에 이 뮤지컬의 스토리를 ‘전혀’ 이해하지 못했다. 아무튼 어두침침하고 전혀 해피엔딩이 아닌것만은 확실했다고 생각했었고, 이 뮤지컬의 스토리가 궁금하신분들을 위해 링크하나 걸어둔다.

뮤지컬 ‘캬바레’의 배반/’캬바레 걸’과 눈을 맞추세요-
http://blog.naver.com/yonghwankwak?Redirect=Log&logNo=60004070784
1226667494

아무튼 이런 안타까운 경험을 한 와중에서도 이 뮤지컬이 잊혀지지 않는다면 바로 음악 때문이다. 클럽이 배경이라 음악도 재즈풍의 느낌이 물씬 느껴진다. 어쨌든 내가 자막을 버리고 무대에 집중한 이유도 음악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었다. 스토리와 안맞게(이것 역시 나중에 느낀것이지만) 경쾌하고 익살스러웠던 음악들.

01 . Willkommen
03 . Don’t Tell Mama
06 . Two Ladies
13 . Entr Acte
16 . Cabaret

메인곡이라고 할 수 있을만한 Cabaret과 중간 인터미션 때 연주하는 전주곡(Entr Acte)은 추천하고 싶을 만큼이나 좋다.

밥 포시 감독이 영화로도 만들었다니(캬바레 Cabaret, 1972) 다음 시험이 끝나고 구해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