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단기 여행

2013.08.08 성주 경천대, 안동 하회마을, 단양 선암계곡로, 문경새재 도립공원

오늘의 주 목적지는 안동 하회마을

중간에 어디를 들릴까 고민을 좀 했는데,

1차 후보는 안동을 뚫고 영덕까지 가는 것.
그러나 놀랍게도 도로 사정 때문인지
대전에서 영덕까지 3시간 반 정도 걸리는데
안동에서 영덕까지 3시간 걸린다고 검색이 된다.
국도 제한 속도 때문인 것 같은데,
아무튼 빨리 밟아서 2시간30분정도 걸린다 하더라도
돌아오는데 무리일 듯 해서 안동보다 동쪽으로 가는 것은 포기
2차 후보는 영주였다. 어제 탔던 KTX에 영주에 대한 내용이 있어서
부석사를 들릴까 했는데,
문경새재 도립공원을 가려다보면 단양을 거치게 되고,
단양 8경을 거쳐가야 되겠다고 생각하니
부석사까지 가기엔 너무 늦을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종 코스는 다음과 같았다.
1. 대전 -> 상주 경천대
2. 상주 경천대 -> 안동 하회마을
3. 안동 하회마을 -> 단양
4. 단양 -> 문경새재 도립공원
5. 귀환
약 450km, 소요시간 9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상주 경천대
안동까지 그냥 한번에 가기 아까워 들렸던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전망대에 오르면 볼 수 있다는 풍경이다.
아침 일찍 도착했음에도 너무너무너무
더워서 전망대까지는 안올라가기로 하고
일단 길따라 직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산책하는 기분으로…라고 하지만 너무 더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중간쯤가면 보이는 낙동강의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조금 더 가면 보이는 ‘무우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 옆에 있는 경천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위에 올라 다시 한번 낙동강을 바라본다.
전망대에 올랐으면 또 멋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위로 300m 올라간다는 것이 오늘 같은 무더위에는 쉽지 않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경천대 반대편을 네비로 찍고 가봤으나
수풀 밖에 안보이고 아무것도 없었다.
선선한 날씨에 와서 전망대까지 올라가본다면
나름 절경을 관찰할 수 있을 듯.
너무 더워서 그런건지 안개도 아닌 것이 맑은 것도 아닌 것이
계속 희뿌연하게 보여 아쉬웠다.
2. 안동 하회마을
오늘의 메인 코스를 여행 초반에 두어 그 흥이 바랜감이 없지 않았이지만,
오후 늦게 가면 지쳐서 돌아다니기 힘들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하회마을을 가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부용대’에서 바라보는 전망
부용대를 가는 방법은 두가지가 있다.
하나는 하회마을로 바로 가서 나룻배를 타고 부용대 밑자락에서 올라가는 방법
다른 하나는 네비에 ‘화천서원’이라고 찍고 거기서 올라가는 방법이다.
(결국 같은 길이다)
부용대를 먼저 보고자 화천서원에서 올라가는 것을 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짧은 등반 후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보이는 안동 하회 마을의 풍경
백과사전에 다음과 같이 써있다.
“…하회마을의 지형을 태극형 또는 연화부수형(蓮花浮水形)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낙동강 줄기가 이 마을을 싸고돌면서 ‘S’자형을 이룬 형국을 말한다. 강 건너 남쪽에는 영양군 일월산(日月山)의 지맥인 남산(南山)이 있고, 마을 뒤편에는 태백산의 지맥인 화산(花山)이 마을 중심부까지 완만하게 뻗어 충효당(忠孝堂)의 뒤뜰에서 멈춘다. 강 북쪽으로는 부용대(芙蓉臺)가 병풍과 같이 둘러앉아, 산천 지형 또한 태극형 연화부수형국을 이룬다….”
[네이버 지식백과] 안동 하회마을 [安東河回─] (두산백과)
주변의 산세가 마을을 감싸고 있는 모습이 참으로 형언할 수 없는 장관을 이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번에는 하회마을로 가서 부용대를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경이 따로 없다.
2일전 낙안읍성을 갔었기 때문인지, 마을 자체의 느낌은 색다르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요런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디 잘 가꾸어 더욱 찾고싶은 여행지가 될 수 있기를!
3. 단양 선암계곡로
단양 8경으로 모두 찾아가볼까 했지만,
시간, 더위 등등 여러가지를 고려하여 가는길에 있는 것만 찾아보았다.
가장 먼저 간 곳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단양 8경 중 하나, 사인암
사실 사인암 자체보다 계곡이 먼저 눈에 띈다.
사람이 너무 많았고, 주차 문제 때문에 영 기분이 좋지 못했다.
계곡에 발을 담그고 싶픈 마음만 간직하고 자리를 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경 중 하나인 하선암. 3층으로 이르어진 바위라는데,
이 각도에서 보이 꼭 포켓몬스터의 뭔가를 닮은 듯한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중선암, 상선암도 들렸지만 딱히 큰 감흥을 느끼지 못해 패스.
그러나 이 길다란 계곡을 가는 길의 이름이 ‘선암 계곡로’라고,
후에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고 싶을 때면 반드시 다시 한번 들려봐야 할 곳이다.
4. 문경새재 도립공원
입구에서 표를 끊고 전기차(1000원)을 타면,
첫번째 관문인 주흘관을 지나 두번째 관문과 첫번째 관문 사이인
드라마 세트장에 당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여러 드라마를 찍었던 곳.
당연히 안들어갔다. 한옥은 이제 그만…
제2관문인 조곡관까지 갈까 말까 고민하다.
왕복하는데 시간이 꽤 걸리는 듯 하여 귀환을 결정
(더위만 아니었어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세트장에서 주흘관은 매우 가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주흘관을 나와 입구로 가는 길..
그리고 뒤를 돌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관문 자체가 크지는 않지만, 산세와 어울린 멋스러움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보고,
또 돌아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관문 자체보다, 관문과 어우러진 소백산맥의 줄기가 장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리고 귀환…
5. 총평
2일전보다 약간 다이나믹한 맛은 조금 떨어진 하루였다.
중간에 단양이 약간 기대에 부흥하지 못했던 것 같은데,
경치를 느낄 여유를 두지 못했던 탓도 있고,
계곡에 왠 사람이 이렇게나 많은지…
봄이나 가을에, 조금은 한적할 때 왔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에는 8경을 모두 찾아가 봐야겠다라는.
다음에 가봐야 할 곳.
1. 영주
2. 영덕
3. 목포
내일은 아주 짧게 태안에 갔다올 계획 (피곤해서 포기)
끝.

2013.08.06 마이산, 국사봉전망대 ‘밑단’, 사성암, 낙안읍성, 순천만생태공원 ‘주차장’

나름 휴가라지만 밀려있는 개인적인 과제들이 몇개 있어서
책이랑 노트북이랑 바리바리 싸왔었는데,

역시나 집에 오니 영화랑 TV만 죽치고 보게 되는지라
오늘은 밖으로 뛰쳐나왔다.
해가 갈 수록 친구들이 하나씩 취업을 하고,
또는 취업 준비중이고 해서 그냥 혼자서 여행
차가 이럴때 쓸모있구나 싶었던 하루
참고로 사진기는 두대를 사용했다.
하나는 내가 쓰던 올림푸스 XZ-1
하는 사지 말라고 말렸으나 아버지가 구입하신 NX300
치명적이게도, 아버지가 NX300은 화이트 밸런스가 ‘형광등’으로
맞춰놨다는 사실을 모른채로 여행 중반부까지 사진을 찍어댔고
집에 있는 컴퓨터에는 포토샵이 없어서
후보정 전까지는 일단 그나마 잘나온 사진만 올려놓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늘의 여정(대략 왕복 500km , 소요시간 11시간)

1. 대전 -> 마이산
2. 마이산 -> 국사봉전망대 ‘밑단’
(전망대는 안갔기 때문에…)
3. 국사봉전망대 -> 사성암
4. 사성암 -> 낙안읍성
5. 낙안읍성 -> 순천만생태공원 ‘주차장’
(공원에는 안들어갔기 때문에…)
6. 귀환
사실 목적지는 낙안읍성이었고,
원래는 통영을 갈까말까 엄청 고민하다가
통영은 아무래도 아껴두고 싶어서 안가고
대신 중간중간 가는 길목에 이것저것 끼워서 갔다.
1. 마이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전주 한옥마을을 갈까 말까 망설였는데 시간을 아끼기 위해 포기.
마이산 전망대가 진안휴게소(양방향 모두)에 마련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by XZ-1, 왠지 지금보니까 ISO 400으로 잘못 맞춰놓고 찍은 사진인듯.
아예 민둥산이거나 돌밖에 안보였다면 더 멋있었으려나.
그럭저럭 꽤 잘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by NEX300
마이산은 주차장이 두곳이다. 남쪽 북쪽.
여긴 북쪽 주차장.
마이산을 전망하는 포토존은 500m가량 올라가면 되고,
마이산을 향해가는 등산로도 있다고 하는데,
포토존 갔다가 더워서 마이산을 향해 다시 가진 않았다.
포토존에서 찍은 사진은 너무 퍼렇게 나와서 나중에.
그런데 지금와서 보니까 전망대에서 찍은 사진이랑 똑같다;;
글쓰면서 문득 떠올랐는데
전망대가 북쪽에서 바라보는 것이니까
처음부터 남쪽 주차장으로 갈껄!!!!!!!!!
등산로에 마이산을 타고 올라가는 등반코스 추가로 만들면
정말 엄청난 여행지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2. 국사봉전망대…는 아니고 옥정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내가 간곳은 국사봉전망대 조금 아래에 있는 정자였다.
전망대는 밑에 사진에 동그라미 친곳인데
저기 올라가단 타죽을 것 같아서 안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사실 실제로 보면 밑에 사진보다 훨씬 멋있는데, 화이트밸런스도 잘못됬고
이땐 NEX300으로 파노라마 찍을줄을 몰랐을 때라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전라남도 여행가다 들리면 괜찮을 곳
보정 후에 사진 교체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by NEX300
 호수 색깔이 녹색으로 아주 예뻐보여서
처음에는 그린 에메랄드 빛인가 했는데…
더워서 녹조현상이 일어난 것 같기도 하고...

3. 사성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례 하면 다들 화엄사를 간다지만
사진보니까 여기가 더 끌려서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by  XZ1

가다보면 드라이브 코스가 꽤 괜찮아서 봤더니
‘구례 동해벚꽃로’라는 이름이 붙은 곳이었다.
돌아오면서 사진 한 컷.
벚꽃필 때 오면 좋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by NEX300
원효(元曉), 도선국사(道詵國師), 진각(眞覺), 의상(義湘)이 수도하였다고 하여
사성암이라 부르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사성암 (문화콘텐츠닷컴 (문화원형백과 원효대사 스토리뱅크), 2012, 한국콘텐츠진흥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외여행을 엄청 많이 가본 것은 아니지만 이 정도 풍경이면
진짜 어디 내놔도 손색없을 정도였다.
규모가 약간만 더 컸다면 하는 아쉬움이 살짝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나무랑 암석이랑 해서 색깔도 참 잘 어울렸다.
윗부분이 잘려버렸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 오면 구례를 조망할 수 있다.
오늘의 베스트 초이스
4. 낙안읍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읍성이라고 해서 어디 산골짜기를 따라가면 숨어있는 마을같은 것으로 생각했는데
나름 평지에 있는 작은 읍성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진 처럼 많이 크진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실 낙안읍성 자체보다도 이곳을 품고 있는 산세가 참 마음에 들었다.
지도를 보니 금전산인 것  같다.
5. 순천만생태공원 주차장
낙안읍성까지 돌아보니 오후 3시반쯤 됐다.
네비게이션을 찍었더니 6시 도착. 순천만을 경유해 가길래
순천만…왜 그 때 여길 바다라고 생각했을까.?…
아무튼 순천만에 가서 바다나 보자!
라고 생각하고 떠났다.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용산 전망대’라고 네비를 찍고 갔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갈대숲이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내 사진 아님)

물론 이런 장관이 있다는 것을 휴대폰을 검색해보고 간건데,
돈내고 주차장 들어가서 확인해본 것은,
용산 전망대를 가야 저런 풍경을 볼 수 있는데
용산 전망대를 가려면 도보로 편도 40분이라는 것이었다.
갈대숲에서 타죽게 생겨서 그냥 포기.
6. 총평
아무래도 혼자다니니까 시간쓰기는 용이하고,
맛집엔 별로 관심이 없던 터라 간식꺼리로 배를 채우면서 돌아다녔다.
평일이라 차도 안밀리고
사실 고속도로 말고는 운전해본 일이 많지 않았는데,
구석구석 돌아다니다 보니 꽤 예쁜 드라이브코스가 많았다.
사진을 못찍은게 아쉬운.
예를 들자면 주암호 근처를 지나갈 때라든지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소리 고래고래 지르면서
따라 부르면서 돌아다니는 것도 꽤 재밌구나 싶었고
운전하면서 개인적인 걱정거리들과
부모님의 걱정거리들을 이래 저래 고민하면서
나름 해결책도 생각해볼 수 있던 좋은 하루를 보낸듯.
하루만에 남해안까지 근접했다 돌아오고
대전이 진짜 교통의 요지구나
내일은 쉬고, 목요일 여행 코스는 안동하회마을, 문경새재 + ? 고민중
경주는 너무 멀지 않나 싶기도 하고
남쪽여행에서 오늘 못갔지만 언젠가 갈 곳
1. 보령
2. 통영
3. 진주성
4. 전주한옥마을
끝.

휴가(Kota Kinabalu, Malaysia)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여행 @ Kota kinabalu, Malaysia
by Olympus XZ-1

* 돌아온지 하루도 안됐는데 꿈꾼듯 시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갔음을 느낀다
병원으로 돌아가기 싫다…

*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투어여행이라는 것은 참으로 불편한 점들이 많다
시간 낭비적인 요소도 그렇고, “좋아요, 한번 해보세요” 라고 듣고 해보면 실제로는 기대 이하인 경우도 많고, 이번 여행갔은 경우에는 키나발루산 국립공원에 꼭 가보고 싶었는데 ‘성수기 가이드 사정’으로 가지 못한것도 아쉬운 부분 – 그래도 덕분에 내년에는 부모님과 상 등반만을 위해 다시 오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해졌다.

아무튼 여행 내내 작년에 혼자 계획해서 떠났던 유럽여행이 그리워지는 것은, 투어 사이사이 비는 시간들을 여유롭게 즐기지 못하기 때문이었을 것이고, 마음에 여유가 그 만큼 없기 때문일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출국할 때 아차했지만, 면세점 쇼핑은 여행가기전에 인터넷으로 하는것이 진리,
관세 붙은거라도 사고싶은것은 사야지 안되겠다

[싱가폴] 졸업여행 사진들

예전에 한번 갔던 곳이라서 큰 감흥은 없었지만

이번에는 정말 맛있는거 잘 먹고 돌아온듯했다

벌써 한참 지난 여행이지만 오늘 안올리면 못올릴듯 한데

날짜분류, 장소분류 하기 너무 힘들어서 그냥 일단 뿌리고 보자

근데 사람들 나온 사진 빼고 올리니까 먹은 음식 사진밖에 없구나
이게 무슨 식도락 여행기도 아니고…


[프링글스 익스트림]
무슨 맛이야고 하면 피클맛이다.
피자에 나오는 피클…
….
이걸 맛있다고 하는 친구들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호텔 맨 위층에 있는 식당]
저 중에 내 입맛에 제대로 맞는 것은 치킨볶음밥 밖에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슬람 사원]
사실 여행이야 어디갔나 보다는 누구와 갔느냐가 중요한 것이고
정말 죽이 잘 맞았던 4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싱가폴 플라이어]
런던 아이 비슷한 것
360도 회전차 안에서 찍은 야경
시간대를 절묘하게 맞춰 시시각각 변하는 하늘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라이언 파크]
계속되는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토사섬]
잠시 합류한 2인을 더해 6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토사섬]
맛집으로 소개되어있는 화덕피자집
손님은 죄다 한국인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이나타운]
야식을 먹다.
생각해보니까 음식사진은 내 카메라 갖고 거의 형희가 찍었다.
보다보니까 참 사진 잘찍는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크호텔]
머물렀던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얌차레스토랑]
차이나타운에 있는 맛집
개인적으로 갔던 식당들 중엔 최고였다
밑에 죄다 형희가 찍음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보 칠리크랩]
이것도 명물
한국인 손님이 절반이상
굿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퍼크랩]
이거 먹으러 동쪽으로 꽤 오래갔는데 맛있었다.
여자들이 먹기엔 불편할 음식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진 색이 좀…………뭔가 더럽게-_-나온 듯
실제는 이것보단(?) 먹음직스럽다(!)


p.s. 학승이가 찍은건 쓸데없는 사진이 너무 많아서 그냥 보다 말았음;;


이로써 싱가폴 음식기행 종료